Logger Script
LG생활건강, 사상 최고 3분기 실적…영업익 2,527억 달성
LG생활건강, 사상 최고 3분기 실적…영업익 2,527억 달성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7.10.2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내외 악화된 상황 불구 선방…안정적 사업포트폴리오 및 차별화 전략 통해

[컨슈머치 = 송수연 기자] (주)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3분기 전사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9% 증가한 1조6,088억원, 영업이익은 3.5% 증가한 2,527억원, 경상이익은 5.8% 증가한2,460억원, 당기순이익은 1,876억원을 달성했다. 

 

사드배치 영향과 중국 관광객수 급감으로 올 초부터 많은 국내 기업들이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럭셔리 중심의 차별화된 전략과 안정적인 사업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사상 최고 3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시장의 큰 우려가 있었던 화장품 사업은 소비자 신뢰와 선호에 기반한 럭셔리 화장품이 강력한 브랜드력으로 높은 성장을 실현해 전년동기 대비 매출이 5.0%, 영업이익이 7.7% 증가했다.

10월 현재 ‘후’는 1조 원, ‘숨’은 3,000억 원을 지난해보다 빠르게 돌파하며 화장품 성장을 견인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48분기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0분기 증가하며 12년 이상 성장했다. 

지속적인 수익 증가에 따른 풍부한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도 전년 3분기말 75.6%에서 19.5%p 개선된 56.1%로 4년 연속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

화장품사업은 매출 7,788억원, 영업이익 1,416억원을 달성, 전년동기 대비 각각 5.0%, 7.7% 성장했다.

중국 관광객수 급감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면세점에서도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소폭 성장했고, 중국 현지에서는 탄탄한 수요에 기반한 럭셔리 브랜드의 매출이 101% 고성장을 이어갔다. 

중국 고급 백화점에 기존 ‘후’, ‘숨’을 비롯해 ‘빌리프’, ‘오휘’, ‘VDL’ 도 입점을 시작하면서 중국 현지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생활용품사업은 매출 4,358억 원, 영업이익 656억 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각각 0.8%, 3.2%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가습기 살균제와 치약 파동의 영향으로 화학제품 사용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가 높아지면서 제품의 신뢰성을 인정받은 당사 매출과 영업이익이 급등했던 것을 감안하면, 작년 대비 올해는 어려운 시장환경에서 시장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상대적으로 건실한 실적을 달성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3,941억원, 영업이익 45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3.0%, 1.2% 증가했다. 

주요 탄산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씨그램’, ‘토레타’, ‘갈아만든 배’ 등 비탄산 매출이 고성장을 실현했다. 시장점유율은 전년 대비 0.9%p 증가한29.9%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