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블루베리NFT "아트 NFT 마켓플레이스 선두주자 노린다"
블루베리NFT "아트 NFT 마켓플레이스 선두주자 노린다"
  • 이용석 기자
  • 승인 2021.10.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루베리NFT가 ACNY(아트컨시어지뉴욕)와 ‘STAN by B(스탠 바이 비)’ 브랜드로 아트 NFT 마켓플레이스 및 오프라인 NFT 갤러리를 오픈 하고 함께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계약으로 블루베리NFT는 11월 중 자사 건물 2층에 'STAN by B'라는 이름의 NFT 전용 오프라인 갤러리와 온라인 아트 NFT 마켓플레이스를 함께 오픈할 예정이며, 갤러리스탠은 스탠바이비의 전시 및 갤러리 운영을 담당한다.

양사는 또한 현실과 가상세계를 혼합한 메타버스에도 NFT 갤러리를 만들고 아트NFT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출처=블루베리NFT
출처=블루베리NFT

ACNY는 개인과 기업에 아트에 관련된 컨설팅을 제공하는 회사로, 아트컨설팅과 동시에 갤러리 스탠(Gallery STAN), 스탠 아트센터(STAN Art Center) 등의 공간사업을 통해 국내 외 아티스트의 전시와 여러 기획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갤러리스탠은 MZ세대의 열광적인 관심과 호응을 이끌고 있는 이머징 아티스트들이 다수 소속돼 있어 향후 미술계를 이끌어갈 선두주자로 평가 받고 있으며 지난 5월 아트부산과 지난 13일 열린 국내 최대 규모 아트페어인 키아프에도 참여해 완판을 기록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언택트 문화가 자리잡으면서 디지털 자산의 지적재산권을 입증할 수 있는 수단인 NFT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스포츠, 유통 등 다양한 업계에서 NFT를 활용하고 있다.

NFT는 스포츠 명장면 등을 담은 영상·사진·텍스트는 물론, 가상세계 속의 부동산 등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실제로 잭 도시의 첫 트윗 NFT는 290만 달러(약 34억 원)에, 스티브 잡스의 최초 이력서 NFT는 2만3000달러(약 2700만 원)에 그리고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결을 담은 사진과 동영상 NFT는 2억5000만 원에 판매된 바 있다.

특히 문화 예술은 NFT가 가장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는 분야 중 하나로, 관련 시장은 향후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 댑레이더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 NFT 거래액은 12억 달러(약 1조4400억 원)로 지난해 전체 거래액(9486만 달러)을 뛰어넘었다. NFT 거래액은 지난 3분기 107억 달러(약 12조 원)를 기록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또한 문화예술시장에서 NFT는 작가의 지적재산권적 보호수단이 되고, 더 나아가 실물작업이 담을 수 없는 다양한 작업의 확장성을 가져오며 그 가치를 성장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열린 키아프 공식 행사 첫날 VVIP 오픈에서는 약 350억 원치의 미술품 거래가 이뤄졌는데, 이는 2019년 행사에서 거둔 역대 최고 매출 310억 원을 하루 만에 넘어선 기록으로 미술 거래 역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이자 유일한 상장 거래소인 코인베이스는 NFT 장터 출범을 선언했고, 국내에서도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도 국내 NFT 작품 유통 플랫폼인 '클립 드롭스'를 운영하고 있을 만큼 전 세계적으로 관련 업계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이미 국내 국내 프로야구 선수협의회와 프로축구, 프로농구 연맹, KOVO배구연맹과 퍼블리시티권 계약을 체결하며 NFT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블루베리NFT는 이번 계약을 통해 아트 NFT 마켓플레이스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회사 관계자는 "ACNY 와 함께 사업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라며 “마켓플레이스 오픈과 메타버스 NFT 갤러리 등 사업을 확장해 나가면서 아트 NFT 분야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관련 사업을 체계적으로 진행해 나가면서 시장을 이끌어나갈 선두주자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컨슈머치 = 이용석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