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삼성ENG, 러시아서 1조3700억 석화 플랜트 수주
삼성ENG, 러시아서 1조3700억 석화 플랜트 수주
  • 손미화 기자
  • 승인 2022.02.09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엔지니어링이 러시아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하며, 올해 첫 해외 수주 소식을 전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8일 중국 국영 건설사 CC7(China National Chemical Engineering & Construction Corporation Seven, Ltd.)과 러시아 발틱 에탄크래커 프로젝트(Baltic Ethane Cracker Project)의 설계 및 조달 업무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본 프로젝트는 원발주처인 러시아 BCC(Baltic Chemical Complex LLC.)가 CC7과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을 체결했으며, 삼성엔지니어링은 EP(설계 및 조달 업무)를 도급 받아 수행할 예정이다. 계약금액은 약 10억 유로(한화 약 1조3721억 원)이며, 2024년까지 계약 업무를 완료할 계획이다.

러시아 발틱 에탄트래커 프로젝트(출처=삼성엔지니어링)
러시아 발틱 에탄트래커 프로젝트(출처=삼성엔지니어링)

이번 프로젝트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남서쪽으로 110km 지점에 위치한 우스트-루가(Ust-Luga) 지역 발틱 콤플렉스에 에탄크래커 2개 유닛(Unit)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완공되면 연간 280만여톤의 에틸렌을 생산하게 된다. 우스트-루가는 핀란드만에 자리잡은 러시아의 주요 항만도시 중 하나로 현재 대규모 투자가 진행 중이며, 러시아 최대 규모의 가스화학 복합단지가 들어설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러시아 시장에 처음 진출하게 되면서, 해외 시장 다변화 성과를 달성하게 됐다.

러시아는 천연가스, 석유 등 세계 최대 규모의 자원 매장량을 보유한 에너지 부국으로, 대형 플랜트 공사를 꾸준히 발주하고 있다. 앞으로도 플랜트 사업 성장성이 높은 시장으로 알려져 있어,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러시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설계자동화, 기자재선확정 등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사업수행 혁신성과들을 프로젝트에 적극 적용하고, 우즈베키스탄, 아제르바이잔 등 주변 CIS(독립국가연합) 지역의 프로젝트 수행 경험과 노하우도 활용해 효율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에틸렌 분야는 삼성엔지니어링의 주력상품 중 하나로, 높은 이해도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프로젝트 수행과 수익성 확보가 가능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사업수행혁신을 바탕으로 한 기술경쟁력과 풍부한 상품 경험이 이번 수주의 발판이 됐다”며 “러시아에서의 첫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발주처의 신뢰를 쌓고, 사업수행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설명했다.

[컨슈머치 = 손미화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