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금소원 “DLS 사기 판매” 우리‧하나은행장 검찰 고발
금소원 “DLS 사기 판매” 우리‧하나은행장 검찰 고발
  • 김은주 기자
  • 승인 2019.08.2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치 = 김은주 기자]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해 금융소비자원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은행장을 각각 검찰에 형사고발하기로 했다.

금소원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DLS사태로 7000억 이상의 투자자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에도 금융당국의 늦장 조사로 인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증거인멸, 은닉과 대책의 시간을 갖고 있다”며 “금감원의 무능한 감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점에서 손태승 우리은행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 등을 검찰에 형사고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국내 대표 은행의 CEO라는 위치에 있음에도 7000억 원의 피해에 3,700여명의 피해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는 상황에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태도를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금소원 관계자는 “피해자들 모두가 기본 서류조차 받지 못한 것을 이제야 알게 됐다”며 “이런 판매행위가 어떻게 4대 금융지주라는 은행에서 있을 수 있단 말인지 납득이 안 된다. 당장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측이 피해보상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