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앞만 보고 먹지 마세요] 설 명절 ‘대추·밤·곶감’ 원산지 확인 어떻게?
[앞만 보고 먹지 마세요] 설 명절 ‘대추·밤·곶감’ 원산지 확인 어떻게?
  • 김은주 기자
  • 승인 2019.02.0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치 = 김은주 기자] 대추, 밤, 곶감, 도라지, 고사리 등은 명절 차례상 준비를 위해 꼭 구매해야 할 필수품이다.

조상님을 위한 명절 차례상인 만큼 제수용품을 마련할 때 우리땅 우리농산물로 준비하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人之常情)이지만 판매자가 국산품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면 대다수 소비자들은 속수무책 속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현재 정부는 설 명절을 맞아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수용 농산물과 설맞이 선물용품 등의 원산지 표시에 대해 집중 단속 중이다.

소비자 스스로도 국산과 수입산 농산물을 제대로 식별할 수 있는 눈을 키워 올해 설 명절은 우리 농산물로 제대로 준비해보도록 하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농산물 품목의 외형과 특징 차이를 통해 일반 소비자들도 어느 정도 구분이 가능하다.

■ 대추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국산 대추는 연한 갈색을 띠며 주름이 적고 과육과 씨가 잘 분리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과경부와 배꼽부위의 직경 폭이 비슷하며 단구형을 이루고 있다

반면 중국산은 진한 갈색으로 주름이 많고 과육과 씨의 분리가 다소 쉬운 것이 주된 특징이다.

만약 그래도 헷갈린다면 대추를 흔들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수입산은 흔들면 속의 씨가 움직이는 소리가 나지만 국산은 흔들어도 소리가 나지 않는다. 또한 국산 대추는 꼭지가 붙어 있는 것이 많다.

■ 밤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국산 밤은 개량종으로 일단 알이 굵고 윤택이 많이 난다. 껍질이 진한 갈색이며 깨끗하고, 속껍질은 두꺼워 잘 벗겨지지 않는다.

수입산의 경우 재래종으로 알이 작고 윤택이 거의 없으며 속껍질이 얇아 잘 벗겨지는 차이점이 있다.

또한 수입산은 전체적으로 모양이 둥글다. 따라서 둥근 것과 둥글넓적한 것이 섞여 있으면 국산일 확률이 높다.

■ 곶감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곶감은 과육에 탄력이 있고 밝은 주황색으로 꼭지가 동그란 모양이 국산이다.

수입산은 과육이 딱딱하거나 물렁하며 탁한 주황색을 띠면서 꼭지가 네모난 모양이다.

■ 도라지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국산 깐도라지는 우선 길이가 짧고 동그랗게 말리는 성질이 약하다. 또한 껍질이 잘 벗겨지지 않아 일부가 남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깨물어 보면 부드러운 느낌으로 쓴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반면 수입산은 길이와 크기가 다양하고 껍질이 잘 벗겨져 깨끗한 편이다. 깨물었을 때 질긴 느낌과 쓴맛이 강하다.

■ 고사리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국산 고사리는 줄기가 짧고 가늘며, 줄기 윗부분에 잎이 많이 붙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색깔이 연한 갈색이고 털이 적으며 줄기 아래 단면이 불규칙하게 잘려있고 먹을 때 줄기가 연하게 느껴진다.

반대로 중국산은 고사리의 줄기가 길고 굵으며, 줄기 윗부분의 잎이 많이 떨어져 있다. 색은 진한 갈색이고 털이 많다. 또한 중국산은 줄기 아래 부분이 칼로 잘려 단면이 매끈하며 식감이 질겨 국산 구분된다.

■ 표고버섯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왼쪽)국산 /(오른쪽)수입산

최근 명절 선물세트로도 인기가 좋은 표고버섯(생표고)은 국산의 경우 갓 크기가 넓적하고 불규칙하며 갓 표면의 골이 얕아 뚜렷하지 않는 것이 특징인 반면 수입산은 갓 크기가 둥글고 일정하며 갓 표면의 골이 깊고 뚜렷한 편이다.

모양으로 구분하기 힘들다면 냄새를 맡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우리나라 표고버섯은 독특한 버섯 향기가 강하게 나타나지만 수입산은 약간 쉰 듯한 술 냄새가 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대표전화 : 02)508-3118
  •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