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메디톡신' 불법 유통 및 불법 행위 의혹…메디톡스에 쏠린 눈
'메디톡신' 불법 유통 및 불법 행위 의혹…메디톡스에 쏠린 눈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7.11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식 허가 전 유통 정황 포착
회사 측 "병원에 임상 샘플 보낸 것" 해명
출처=메디톡스.
출처=메디톡스.

[컨슈머치 = 송수연 기자] 메디톡스의 보톡스 제품인 ‘메디톡신’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기 전 유통됐다는 사실이 일파만파로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KBS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2006년 3월 정식 허가를 받았지만 임상 단계에 있었던 2003년부터 2005년까지 피부과, 성형외과 등에 공급된 정황이 발견됐다.

당시 한 직원의 수첩에는 병원 10곳에 총 114병을 공급한 기록이 남아 있다.

메디톡스 전 직원이라 밝힌 이 직원의 수첩에는 본인이 전달한 내용 또는 부하 직원이 배송한 내용이 적혀있었다.

정식 허가를 받지 않아 안전성기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 등을 유통 및 시술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처벌 대상이 된다.

이외에도 메디톡스는 2006년 작업장서 기준치 이상의 균이 검출됐으나 생산시설을 계속 가동한 혐의 및 불량제품 폐기 미기록, 국내 허가 기준 미충족 제품 일부를 해외에 수출한 의혹 등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메디톡스 관계자는 메디톡신 불법 유통과 관련해 “우선적으로 유통한 적은 없다”며 “사장님이 개발자 출신으로 제품을 허가 받기 전 제품 효과가 궁금해 병원에 임상 샘플을 주고 본인이 직접 맞은 적은 있으나 일반 환자들에게 시술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는 “관련 내용으로 식약처에서 두 번 정도 조사를 다녀갔고 당사는 식약처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