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제주항공, 머리받침대 속 미술작품…승객 오감 충족
제주항공, 머리받침대 속 미술작품…승객 오감 충족
  • 김현우 기자
  • 승인 2018.07.0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작가 작품 활용 헤드레스트 제작 등 문화공간 탄생
(사진제공=제주항공)
(사진제공=제주항공)

[컨슈머치 = 김현우 기자] 제주항공(대표 이석주)이 기내에 감성을 더했다. 여행에 대한 설렘과 기대, 추억을 돕기 위한 기내 분위기 바꾸기를 시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기내에 미술품이 활용됐다. 여행 에세이 작가인 ‘오기사’가 제주항공이 취항하는 도시의 특징을 스케치하고, 그 곳에서의 느낌을 메모한 작품을 헤드레스트(머리 받침대) 커버로 활용했다.

승객이 좌석에 앉으면 비행 내내 눈 앞에서 보이게 되는 헤드레스트 커버는 그동안 신규 노선 홍보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를 과감하게 유명 작가의 그림과 글로 바꿔 여행객에게 감성을 주기로 했다.

제주항공의 이 같은 기내 감성 프로젝트는 향후 비행기 안을 마치 갤러리 같은 공간으로 만들어 여행의 설렘이 시작되고 추억을 정리하는 것으로 추진키로 했다.

미술 작품에 앞서 음악을 활용해 여행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시도는 지난해 이미 시작했다. 가수 성시경이 부른 ‘제주도의 푸른밤’, 재일음악가 양방언의 ‘Prince Of Jeju’ 등 제주를 소재로 하는 음악을 기내에서 들려주고 있다.

비행기를 타고 내릴 때 고객들에게 들려줌으로써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비행의 긴장감을 덜어주는 한편 제주항공의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하기 위한 전략인 셈이다.

맛과 향, 색도 좋은 소재다. 제주항공은 기내판매 서비스인 에어카페를 통해 청정 제주를 소재로 하는 제품을 판매하는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청정 제주도의 색과 맛을 느낄 수 있는 먹거리와 향초, 향수 등을 통해 ‘제주’와 미리 그리고 다시 한 번 만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미술과 음악 등 예술작품을 활용해 감성을 자극함으로써 여행자가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즐겁고 행복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오감을 충족시키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대표전화 : 02)508-3118
  •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