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현대차 파빌리온, 칸 국제광고제 디자인 부문 수상…20일부터 서울 전시
현대차 파빌리온, 칸 국제광고제 디자인 부문 수상…20일부터 서울 전시
  • 김현우 기자
  • 승인 2018.07.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최초 디자인 카테고리에서 본상 수상…우수한 디자인 경쟁력 입증
현대차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서 공개한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서 공개한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사진제공=현대자동차)

[컨슈머치 = 김현우 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이원희·하언태, 이하 현대차)는 칸 국제 광고제에서 디자인 카테고리 본상을 수상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브랜드 홍보관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이달 20일부터 서울에서 전시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는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으로 지난 6월 ‘2018 칸 라이언즈 인터내셔널 페스티벌 오브 크리에이티비티’ 디자인 부문 본상인 ‘동사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는 현대차가 디자인 카테고리에서 최초로 본상을 수상한 사례로 자동차 외의 분야에서도 현대차의 우수한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한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 파빌리온은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패럴림픽 대회 기간 동안 평창올림픽 플라자에서 운영한 현대자동차 브랜드 홍보관으로, 자동차 회사가 차량 전시 없이 디자인과 체험형 콘텐츠로만 수소전기차 기술을 표현함으로써 방문객들은 물론 국내외 주요 미디어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현대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서 선보였던 현대차 파빌리온을 더 많은 사람들이 경험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이달 20일부터 오는 12월 30일까지 약 5개월간 송원 아트센터(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현대차 파빌리온을 재구현해 전시명 'The Seed of New Society(미래의 씨앗) 展'으로 무료 전시를 운영한다.

'The Seed of New Society(미래의 씨앗) 展'에서는 빛 흡수율이 높은 소재를 사용해 수소의 기원이 되는 우주를 표현하고, 별을 나타내는 LED 램프와 수소의 씨앗을 형상화한 물방울 등 수소 에너지의 원리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한 각각의 테마 공간을 통해 예술과 기술을 접목해 수소 사회가 가져올 평등하고 자유로운 모빌리티의 미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 최고 권위의 광고제로 꼽히는 칸 광고제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한 현대자동차 파빌리온을 더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경험할 수 있도록 서울에서 무료로 전시한다”며 “여름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나들이를 계획하는 고객분들께 좋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대표전화 : 02)508-3118
  •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