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식용 곤충, 맛 보다 위생·안전 우선"
"식용 곤충, 맛 보다 위생·안전 우선"
  • 이시현 기자
  • 승인 2019.03.1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대 조사 결과 발표
응답자 절반 이상 제조가공 위생 처리 '중요' 응답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컨슈머치 = 이시현 기자] 국내 소비자는 식용 곤충 선택 시 맛·신선도보다 위생·안전성을 더 중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용곤충의 필요한 이유론 ‘미래 식량 확보’를 가장 많이 꼽았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관광대 외식경영과 연구팀이 2017년5∼6월 서울 등 수도권에서 성인 남녀 3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식용곤충식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 연구)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식용곤충에 대한 정보를 접한 적이 있는 사람은 전체의 2/3, 없는 사람은 1/3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용으로 인정한 곤충 7종(메뚜기·귀뚜라미·갈색거저리 등)에 대한 인지율은 53.5%(162명)였다. 

식용곤충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묻자 55.4%는 미래식량 확보, 22.8%는 새로운 영양 제공, 10.2%는 알레르기 없는 새로운 단백질 공급원, 9.9%는 환경을 고려한 소비라고 응답했다. 새로운 맛 제공이라고 한 사람은 1.7%로, 소수였다. 

식용곤충의 처리과정 중 가장 위생적이어야 할 과정으론 제조가공(54.8%)을 꼽았다.

다음은 원재료 생산·유통·가정에서의 처리 순이었다. 식용곤충을 고를 때 가장 중시하는 속성은 안전성·위생이었다. 맛·신선도·유통기한·영양 등은 안전성·위생보다 덜 고려했다. 

한편 곤충은 이미 오래 전부터 대체식량 공급원으로, 약 2억명의 인구가 1,900여종을 섭취하는 것을 알려졌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2013년 갈색거저리를 미래 식량자원으로 지정했다. 영양학적으론 육류·수산물의 대체 가능한 고단백·저지방 자원이다. 경제적으론 좁은 사육공간과 저비용 사육이 가능하다는 것이 돋보인다. 환경적으론 온실가스 발생을 억제하는 것이 장점이다. 

국내에서도 대량사육이 이뤄지고 있다.

누에번데기·백강잠·쌍별귀뚜라미·흰점박이꽃무지유충·벼메뚜기·장수풍뎅이유충·갈색거저리유충 등 7종이 식약처로부터 식품으로 인정을 받아 식품 제조·가공 등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대표전화 : 02)508-3118
  •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