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제네시스 EQ900 등 화재 가능성 발견돼 리콜
제네시스 EQ900 등 화재 가능성 발견돼 리콜
  • 김현우 기자
  • 승인 2019.07.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제네시스 G90(국내명 EQ900 / 출처=현대자동차그룹)
제네시스 EQ900(사진=현대자동차그룹)

[컨슈머치 = 김현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EQ900·G80 모델이 오일 누유로 인한 화재 가능성으로 리콜된다.

아울러 포드 컨티넨탈, BMW 535i,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등도 결함이 발견돼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차와 포드 등이 판매한 12개 차종 1만81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 제네시스 EQ900(HI) 3851대와 G80(DH) 1129대 등 총 4980대는 운행 과정에서 과다 누유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이들 차량은 앞서 오일 공급관과 호스 연결부 위치 불량으로 오일 미세 누유가 발생해 품질개선을 위한 무상 수리를 시행했으나, 추가 조사에서도 오일이 과다 누유 되는 현상이 발견됐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컨티넨탈 1930대는 전자식 도어 래치가 오염돼 주행 중 도어 열림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포드의 몬데오 916대는 리어 테일 램프(후미등)가 법이 정한 안전기준에 미달해 리콜하고 추후 과징금도 부과할 예정이다.

BMW 535i 계열 모델 2671대는 생산 공정상 오류로 시동꺼짐현상 등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리콜된다.

이들 차량은 저압 연료펌프 연결부에서 열이 발생하면서 주변 연료가 누설돼 시동이 꺼질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모델은 이미 2016년 같은 사유로 리콜을 시행했으나 최근 결함 가능성이 있는 차량이 추가로 확인돼 BMW가 리콜대상을 확대했다.

BMW M3 290대는 차량의 진동과 전기장치 사용에 따른 높은 부하로 배터리 케이블 접촉 단자의 주석 도금이 마모되면서 전자 장비가 작동하지 않을 우려가 있어 리콜된다.

FMK가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등 26대는 에어백 내부 ECU(전자제어장치) 불량으로 에어백 결함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