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연금저축, 10년 수익률 마이너스 "손해없이 계약 이전 가능"
연금저축, 10년 수익률 마이너스 "손해없이 계약 이전 가능"
  • 정주희 기자
  • 승인 2020.05.13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소비자들이 세액공제를 위해 연금저축에 가입하지만 수익률이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소비자연맹(회장 조연행, 이하 ‘금소연’)가 국내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18개 연금저축을 전수 조사한 결과, 10년간 연평균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적립금도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금소연은 작년 12월 기준 생명보험협회 변액보험 과거 수익률 통계를 통해 연금저축 전수조사에 나섰다. 그 결과 총 35조4174억 원의 적립금이 쌓여 있으며, 10년간 연평균 수익률은 1.18%로 저조한 운용실적을 보였고 적립금의 1.75%(10년 평균)가 운용수수료였다. 결국 수익률에서 수수료를 제외하면 적립금(원금)이 줄어드는 상황인 것.

18개 손해보험사 연금저축 수익률(출처=금융소비자연맹)
18개 손해보험사 연금저축 수익률(출처=금융소비자연맹)

18개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연금저축의 수익률은 ▲1년간 평균 1.67% ▲3년간 평균 1.13% ▲5년간 평균 1.33%, ▲7년간 평균 1.25% ▲10년간 1.18%로 저조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더구나 생명보험사 연금저축의 평균 수익률에서 보험사들에 공제하는 연평균 수수료를 차감하면 더 부진하고 오히려 손해가 발생했다.

수수료를 차감한 수익률은 ▲1년 평균 0.42% ▲3년 평균 –0.51% ▲5년 평균 –0.05% ▲7년 평균 –0.40% ▲10년 평균은 –0.57%로 계약자들이 낸 돈 보다 오히려 적립금이 줄어드는 손해가 발생했다.

생명보험사 연금저축 평균 수익률은 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이율 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사 연금저축의 10년 평균 수익률은 1.18%이고, 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10년 평균 수익률은 2.29%로 –1.11% 더 부진할 운용실적을 기록했다.

생명보험사별로 연금저축의 수익률은 하나생명이 – 0.74%로 최저수익률을 기록했고, 수수료율도 6.98%로 최고로 높은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수익률에서 수수료율을 공제하면 –7.72%로 적립금이 매년 줄어드는 최악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교보라이프 플래닛도 연 –0.43%의 마이너스 수익률을 올렸지만, 수수료는 3.18%의 고액의 수수료를 부과해 연 –3.61%씩 적립금이 오히려 줄고 있다. NH농협은 –1.26%, IBK연금보험 –0.70%씩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손실, 마이너스, 연금저축(출처=pixabay)
손실, 마이너스, 연금저축(출처=pixabay)

개인연금저축은 소득세법에 따라 연간 300만 원 또는 400만 원 한도 내에서 연간 납입액의 13.2% 또는 16.5%까지(종합소득 4000만 원 또는 근로소득 5500만 원 이하, 지방소득세 포함)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 근로자들은 대부분이 가입하고 있는 상품이다.

연금저축의 가입기간은 최소 15년 이상 유지돼야 하나, 수익률이 저조할 경우 재산 상의 손실 없이 다른 취급기관으로 이전할 수 있다. 이 경우, 소득공제 및 이자소득세 비과세 등 세제혜택을 계속 부여받을 수 있으므로 은행이나 투신사로의 기관 변경을 고려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상 범위는 개인연금저축(1994년6월20일~2000년12월31일 판매상품(소득공제 72만 원)과 연금저축(2001년1월1일 이후 판매상품(소득공제 300만 원) 모두 해당하며, 은행, 손보사, 투신운용사, 뮤추얼펀드와 우체국, 농협, 수협, 신용협동중앙회 모두 가능하다.

금융소비자연맹 배홍 보험국장은 “연금저축이 정기예금에도 못 미치는 저조한 실적에 이마저도 보험사가 수수료를 떼어가 적립금이 줄어드는 손해를 보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은 수탁기관을 변경하는 등 노후연금 준비를 재설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컨슈머치 = 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