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공영쇼핑 '상표 변경' 용역…손혜원 의원 측근 업체 밀어주기 '의혹'
공영쇼핑 '상표 변경' 용역…손혜원 의원 측근 업체 밀어주기 '의혹'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1.31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대훈 의원 로고 변경 용역 계약 추진 상황 '의심'
수의 계약 맺은 H업체, 손 의원 측근 인사…사무실 소재지도 의문투성이
출처=공영홈쇼핑 홈페이지 갈무리.

[컨슈머치 = 송수연 기자] 공영쇼핑이 BI(Brand Identity·상표정체성) 변경을 위한 용역 과정에서 잡음이 발생해 곤혹을 치르고 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근이 운영하는 업체에 수의계약을 따주기 위한 들러리 입찰이 진행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뉴스1이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실로부터 입수한 공영쇼핑 BI 변경 추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공영쇼핑(기존 공영홈쇼핑, 채널명 아임쇼핑)으로 채널명을 변경하면서 로고 변경 용역계약을 추진했다.

지난해 10월 H업체와 M업체에 각각 견적의뢰서를 보내 견적을 받은 공영홈쇼핑은 H업체와 수의 계약을 맺기로 했다.

공영쇼핑에 따르면 H업체가 1,991만 원의 견적을, M업체가 2,904만 원의 견적을 써냈다.

공영쇼핑 관계자는 “국가계약법시행령에 따라 2,000만 원 이하의 용역계약으로 H업체와 수의 계약을 맺게 됐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곽대훈 의원은 이번 수의 계약 과정에 의문을 품었다.

곽 의원실은 “M업체 대표 권모씨는 현재 H업체의 본부장으로 재직 중”이라며 “특정 업체가 수의계약을 따내기 위해 경쟁업체를 허위로 입찰시키는 들러리 입찰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같은 디자인 용역에 두 업체의 견적이 1,000만 원 이상 난다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면서 “대부분 2,000만 원 이하 견적을 내서 수의계약을 성사하려는 게 일반적인데 M업체가 3,000만 원을 써내면서 H업체가 선정되도록 유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의심했다.

게다가 H업체 대표는 손 의원의 측근 인사로 알려진 장 모씨이다. 손 의원은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와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재지도 미심쩍다. 손 의원 마포 후원회 사무실과 H업체의 소재지가 같다.

이와 관련해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이번 수의계약 건 같은 경우 관련 절차, 형식, 증빙서류 등에 대한 부분은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국가계약법 30조에 따라 견적서를 받고 2,000만 원 이하는 경쟁 입찰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부분을 따랐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최창희 대표도 낙하산 인사라는 논란이 있었다.

유통 및 홈쇼핑 경력이 전혀 없는 광고업계 출신인 최 대표는 2012년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활동한 바 있다. 또 문 대통령과 고등학교 동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대표전화 : 02)508-3118
  •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