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인보사' 시민대책위 출범…"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촉구
'인보사' 시민대책위 출범…"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촉구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6.2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정부 차원 지원 및 인보사 성분 공개 요구
출처=참여연대.
출처=참여연대.

[컨슈머치 = 송수연 기자]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사태 진상규명을 위해 건강과대안,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 등 10여개의 시민단체와 의료단체들이 뭉쳤다. 

지난 26일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 모인 이들 단체는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이하 시민대책위)’의를 출범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인보사 사태 진상 규명을 위해 검찰 수사를 포함한 범정부 차원의 조사를 촉구하는 한편, 인보사 사건에 연루된 핵심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또 인보사 피해 환자들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과 지지체계 구축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의약품 안전 관리 법제도에 대한 마련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민대책위는 무엇보다 인보사의 주성분으로 알려진 무한증식 신장세포293의 공신력 있는 분석이 나와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하게 전했다.

인보사를 투여한 3700명의 환자들이 자신들이 투여 받은 약물에 대한 알 권리는 당연하며 약물에 대한 명확한 정체와 성분이 공개되는 것이야 말로 인보사 사태 해결의 첫 단추라는 것.

무엇보다 세포의 주 성분이 명확치 않은 상태에서 인체 내 투입된 세포가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단언키 어렵기 때문에 인보사 성분 공개는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인보사 사태가 시작된 지 석 달이 다 되어가고 있으나 정부는 인보사 사태를 둘러싼 각종 의혹은 물론, 환자들에게 투약된 2액 세포주의 성분과 피해 등에 대해서도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이러한 안일한 대응으로 피해 환자들은 제대로 된 건강상담도 받지 못한 상태로 계속 불안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대책위는 제대로 된 검찰 수사 촉구와 모니터를 지속할 것이며 이와 별개로 피해 환자들에 대한 의료지원과 역학조사 그리고 손해배상을 포함한 민형사상 소송을 통해 인보사 문제의 진상 규명과 사회적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