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야놀자·여기어때 "번 돈의 절반, 광고선전비"…배달의민족의 2배
야놀자·여기어때 "번 돈의 절반, 광고선전비"…배달의민족의 2배
  • 이용석 기자
  • 승인 2019.12.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놀자와 여기어때는 숙박앱 시장에서 독보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숙박앱 시장은 숙소예약에 있어 접근성과 편리함을 제공해 소상공인과 소비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 물가감시센터가 숙박앱 업체의 재무현황을 바탕으로 숙박앱 이용 수수료의 가격 적정성을 검토해 발표했다.

최근 4년 동안 숙박앱 시장점유율 1위 ‘야놀자’를 서비스하는 (주)야놀자(이하 야놀자)와 2위 ‘여기어때’를 서비스하는 (주)위드이노베이션(이하 여기어때)의 재무제표를 살펴보면 매출과 광고선전비가 매년 증가했다.

야놀자, 여기어때 로고(출처=구글플레이스토어)
야놀자, 여기어때 로고(출처=구글플레이스토어)

두 업체의 2015년 대비 2018년 매출은 야놀자는 299억 원에서 739억 원으로 2.5배, 여기어때는 8000만 원에서 686억 원으로 무려 857.5배 증가했다.

동기간 동안 광고선전비 또한 야놀자는 110억 원에서 346억 원으로, 여기어때는 68억 원에서 343억 원으로 각각 3.1배, 5.0배 증가했다.

2018년 두 업체의 광고선전비는 340억 원대로 비슷한 수준이며 매출 대비 광고선전비 비율이 야놀자는 46.8%, 여기어때는 50%에 이른다.

배달앱 시장 1위인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주)우아한형제들의 2018년 매출은 3193억 원, 광고선전비는 156억 원으로 매출 대비 광고선전비 비율이 4.8% 정도다.

우아한형제들은 숙박앱 업체보다 매출이 약 2300억 원이 많지만 광고선전비는 약 180억 원이 적다. 광고선전비 절대 규모가 2배 이상 차이나며, 매출 대비 광고선전비 비중으로 따지면 10배 이상이다.

여기어때의 손익계산서를 살펴보면 2015년 대비 2018년 매출은 857.5배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4년 동안 90억 원대의 영업손실을 보이고 있다. 야놀자 역시 2015년 대비 2018년 매출은 2.5배 증가했고 영업손실도 약 2배 증가했다.

두 업체 모두 손익계산서상 영업손실 상태이고 여기어때는 더욱이 완전자본잠식상태다.

하지만 여기어때는 지난 9월 영국계 글로벌 사모펀드 운용사인 CVC캐피털에게 주당 1262배의 차익을 남겨 3000억 원에 매각했다.

또한 2011년에 자본금 13억 원으로 설립된 야놀자는 2015년 유상증자 후 2018년 자본금이 18억 원으로 약 5억 원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에 자본잉여금은 1400억 원 증가해 4년간 액면가액 대비 평균 280배로 주식을 발행해 투자자들이 높은 배수로 유상증자에 참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야놀자와 여기어때가 매년 막대한 영업손실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금액에 매각되고, 액면가 대비 높은 금액에 유상증자가 가능했던 것은 두 업체가 시장에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는 것이다. 즉 향후 시장 영향력이 확대되는 등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 관계자는 "매출 대비 광고선전비 비율이 50%에 육박하는 것은 경쟁이 과도하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현재 숙박앱 투자자들이 투자금액 이상의 수익을 만들어야 하는 상황을 고려하면 불필요한 광고선전비 증가로 인한 부담은 숙박업체와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현재 시장에서는 월정액 광고 및 예약수수료 청구, 프리미엄 숙박 추천 광고비 인상 등 숙박업체의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라면서 "숙박앱의 비중이 나날이 커지는 만큼 다시한번 플랫폼 중개업체, 숙박업체, 소비자와의 상생협력 관계를 모색해야 할 때이며 공정한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정부 당국의 감시기능이 강화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