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오픈마켓 귀걸이·목걸이, 니켈·납·카드뮴 등 중금속투성이
오픈마켓 귀걸이·목걸이, 니켈·납·카드뮴 등 중금속투성이
  • 전정미 기자
  • 승인 2022.03.0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마켓에서 ‘무니켈도금, 무알러지’ 등으로 광고하는 귀걸이, 목걸이 등 패션용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중금속이 검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오픈마켓에서 판매되는 귀걸이(15개) 및 목걸이(15개) 등 30개 제품의 안전성을 시험했다.

대상 제품은 쿠팡, 인터파크, 옥션, 11번가, 티몬, 네이버쇼핑 등 6개 오픈마켓에서 '무알러지 귀걸이 또는 목걸이' 로 판매 또는 리뷰가 많은 제품 중에서 5000~1만 원 이하 가격대 제품으로 정했다.

귀걸이 목걸이(출처=PIXABAY)
귀걸이 목걸이(출처=PIXABAY)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30개 중 6개 제품은 니켈의 용출량이 안전기준(0.5 ㎍/cm2/week 이하)보다 약 2배(1.2 ㎍/cm2/week)에서 37배(18.7 ㎍/cm2/week)까지 초과 검출됐다.

니켈(Ni)은 접촉성 피부염, 습진, 가려움 등을 일으키며,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그룹 2B(인체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된다.

또한, 3개 제품에서 납 함량이 안전기준(0.06 % 미만)보다 약 17배(1.00 %)에서 58배(3.46 %)가 초과했다. 납(Pb)은 신경계에 영향을 미치며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그룹 2B(인체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된다.

5개 제품에서는 카드뮴 함량이 안전기준(0.1 % 미만)의 약 4배(0.4 %)에서 970배(97.0 %)까지 검출되는 등 금속 장신구의 제한물질 기준을 크게 초과해 기준에 부적합했다.

카드뮴(Cd)은 코와 목에 자극성이 있으며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그룹 1(인체 발암성이 확인된 물질)로 분류된다.

안전기준을 초과한 제품을 판매한 ▲링코 ▲사람과사람들 ▲스타시스 ▲알앤엑스코리아 ▲에이제트 ▲myacc ▲아이니쥬 ▲해지인 ▲허브티앤에스㈜ 등 9개 사업자는 판매를 중단하고 교환 또는 환불 처리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인트롬은 별도의 회신이 없었으며 ▲어바웃몰은 연락이 되지 않았다.

금 도금 또는 은침을 사용했다고 표시‧광고한 12개 제품 중 7개는 해당 성분이 확인되지 않았다.

또 조사대상 전 제품이 안전기준에 따른 표시사항인 사용연령, 제조자명, 사용상 주의사항 등을 누락해 기준에 부적합했다.

[컨슈머치 = 전정미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