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지속 증가 "속도 하향" 필요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지속 증가 "속도 하향" 필요
  • 전향미 기자
  • 승인 2022.03.28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의 가파른 성장으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전동킥보드 관련 교통사고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는 2018년 9월, ㈜올룰로가 킥고잉을 국내 최초로 개시한 이후 매년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전동킥보드협의회(SPMA:Shared Personal Mobility Alliance)에 따르면 2021년 3월 기준 13개 회원사의 전동킥보드 운영 대수는 9만1028대로 2019년 12월 1만7130대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킥보드, 전동킥보드(출처=PIXABAY)
킥보드, 전동킥보드(출처=PIXABAY)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소장 이상동)는 25일 '전동킥보드 사고 실태 및 최고 속도 하향 필요성'을 발표했다. 

연구소는 최근 3년간 삼성화재에 접수된 사고 중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통계, 공유서비스 업체별 최고 속도 현황, 전동킥보드 정지거리 실험 결과 등을 분석했다.

최근 3년간 삼성화재에 접수된 전동킥보드 교통사고는 총 4502건이며, 2021년 건수는 2177건으로 2019년(878건) 대비 약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전동킥보드는 자전거도로 통행이 가능하나, 국내 자전거도로 대부분이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2020년 기준 76%가 겸용도로, 국가통계포털)기 때문에, 보행자와의 접촉이 빈번할 수밖에 없다.

더불어 한국소비자원이 2021년 5월에 실시한 전동킥보드 주행 안전실태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이용자의 69%는 이용이 금지돼 있는 보도에서 주행 중인 것으로 나타나 보행자의 안전은 위협받고 있다.

전동킥보드의 운행 가능 최고 속도는 25km/h로, 보행 평균 속도(4~5km/h) 및 자전거 평균 속도(15km/h)보다 빠른 편이다.

2020년 홍익대 '퍼스널 모빌리티 사고 유형별 상해 위험성 분석'에 따르면 25km/h로 운행하는 개인형 이동장치(전동외륜보드)가 보행자를 충격할 경우 보행자의 '중상' 가능성이 95%이나, 속도를 20km/h로 줄이면 '충격량'(운동에너지)이 36% 감소하고, 15km/h로 감소하면 64%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동킥보드 운행 속도별 정지거리 측정 실험을 진행한 결과, 25km/h 운행 시 정지거리는 약 7m였으며 20km/h 운행 시 약 5.2m, 15km/h 인 경우 정지거리는 4.5m, 10km/h는 2.4m로 나타났다.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의 경우, 시장 점유율이 높은 6개 업체를 조사한 결과 업체마다 최고 속도에 차이가 있다. 

▲킥고잉, ▲씽씽은 25km/h ▲라임 22km/h ▲지쿠터 20km/h ▲빔의 경우 주간에는 25km/h, 야간에는 18km/h였다. ▲디어는 15~23km/h로 지역별로 상이했다.

대구시는 조례를 통해 개인형 이동장치의 최고 운행 속도를 15km/h 이하로 조정했다.

해외의 경우, 국가별로 최고 속도를 달리하고 있으며 ▲독일은 20km/h ▲호주(VIC, WA)는 10km/h ▲미국(워싱턴 D.C.) 16km/h 등이다.

프랑스는 최고속도 25km/h 이나 파리에서는 20km/h로 규정하고 있으며 유동인구가 많은 시내에 '슬로우 존(slow zone)'을 지정해 공유 전동킥보드가 해당 구역에 진입할 경우 속도를 10km/h로 자동 감속한다.

전제호 책임연구원은 "자전거도로는 보행자 겸용 도로가 많아 보행자와의 상충이 불가피 하고, 이면도로에서는 주·정차 차량이 많아 시야가림으로 인한 사고 위험이 매우 높은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그는 "전동킥보드 이용자가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개인형 이동장치의 최고 속도를 현행 25km/h에서 20km/h로 하향 필요하며, 관련 도로교통법 개정 전 최고 속도 20km/h 우선 적용해야 한다"면서 "사고 위험성이 높은 야간 시간대(18~06시),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어린이∙장애인∙노인 보호구역 등에서는 15km/h 이하로 서행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공유서비스 업체는 협의를 통해 우선적으로 업계 일원화된 최고 속도 하향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컨슈머치 = 전향미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7길 36 2층 512~514호
  • 편집국 : 02-508-3114,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