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KT 광고 모델 '보겸'? 불매운동 조짐…"컬래버레이션 영상일 뿐"
KT 광고 모델 '보겸'? 불매운동 조짐…"컬래버레이션 영상일 뿐"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5.1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데이트폭력 논란 휘말려 일부 소비자 시선 '부정적'
KT "아프리카TV와 MOU 맺고 1인 미디어 활성화 차원으로 진행"
출처=KT 광고 영상 갈무리.
출처=KT 광고 영상 갈무리.

[컨슈머치 = 송수연 기자]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보겸’을 모델로 한 KT의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다.  

보겸은 게임전문 유튜버로 ‘보겸TV’ 채널을 운영 중이며 312만여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논란이 된 광고는 KT의 10GiGA 인터넷 TV 광고로 유튜버 보겸, 본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해당 영상에서 보겸은 “열등감은 나의 힘. 성장하는 데 원동력은 열등감”이라며 “항상 내키는대로 시도하고 그냥 하고 싶은 것 하는 것,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본인의 성공 스토리를 풀어냈다.

이어 “인터넷 속도가 10배가 빨라진다면 일단은 압도적인 느낌이 난다. 남들 보다 10배 더 업로드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항상 최초, 신선함을 원하기 때문에 인터넷 10기가 처음 나왔고 하면 당연히 내가 먼저 써야 할 것 같다”는 말도 남겼다.

일각에서는 해당 광고 모델로 보겸이 기용된 것에 대해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다.

과거 데이트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구설수에 오른 인물이기 때문이다. 보겸은 전 여자친구와의 다툼에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말다툼 도중 팔꿈치를 살짝 때린 적 있다”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보겸에 대한 부정적 여론은 아직도 상당하다.

“KT는 보겸 아직 안 내렸나? 3일간 더 기다려보고 소식 없으면 통신사 갈아탄다”, “KT=보겸이라는 공식이 소비자들에게 입력돼 이미지 실추는 돌이킬 수 없다”, “보겸이 KT 광고 찍었다고 해서 해지하고 통신사만 이동하려고 하는데 가능?” 등 보이콧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KT 측은 해당 문제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KT 관계자는 "당사의 광고 모델은 아니고 올 2월 달에 아프리카 TV와 1인 미디어 활성화 관련 MOU를 맺은 후 BJ 3명과 컬래버레이션 영상을 만들게 됐다"며 "당시 보겸, 악어, 뜨뜨 등 BJ 3명이 선정돼 보겸, 악어님의 영상이 업로드 됐고 추후 뜨뜨님의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논란이 있은 후 보겸씨 측과 저희 공식 채널에 있는 영상을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 85 윤조빌딩 2층 201호
  • 대표전화 : 02)508-3118
  • 사업부 : 02)508-3118
  • 팩스 : 070)7596-2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석
  • 법인명 : (주)미디어넷
  • 제호 : 컨슈머치
  • 등록번호 : 서울 아 02021
  • 등록일 : 2012-03-07
  • 발행일 : 2012-03-07
  • 발행인 : 고준희
  • 편집인 : 이용석
  • 사업자 등록번호 : 220-88-33796
  • 컨슈머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컨슈머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onsumuch.com
ND소프트